본문 바로가기 메인페이지 바로가기


뉴스 및 공지사항

제 목
[뉴스]경희의과학연구원 동서의학연구소 한국대표로 WHO 회의 개최
작성자
관리자 (ewmri@khmc.or.kr)
작성일
2017-09-04
조회수
39
첨부파일

                      경희의과학연구원 동서의학연구소(소장 고성규)822()부터 23()까지 양일간 경희대학교와 경희의료원에서 3WHO(세계보건기구) 전문가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고성규 동서의학연구소장, 김용석, 이상훈 침구과 교수와 WHO의 장치, 안상영 박사 등 국내외 20여 명의 전문가가 참석했다.

 

이번 ‘WHO 전문가 회의는 국내에서 개최된 점에서 의미가 크다. 경희의과학연구원 동서의학연구소는 제1회 중국 상하이 회의, 2회 노르웨이 트롬소 회의에 이어 3번째로 유치에 성공했다.

 

동서의학연구소 고성규 소장은 국내에서 한의학을 이끌어온 경희의료원이 WHO 본부 주관의 국제회의를 개최할 수 있어 큰 영광.”이라며 한국을 대표하는 자리인 만큼 철저한 준비를 기반으로 성공적인 회의를 진행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회의는 침구 진료의 질적 향상과 개선을 주제로 진행됐다. 전 세계의 다양한 의료제도와 환경 속에서 이뤄지는 침구 진료의 현황과 분석, 개선 방향에 대한 토의가 중점적으로 이뤄졌다.

 

WHO본부 전통대체의학분과장 장치 박사는 금번 회의는 WHO에서 주관하는 다양한 전통의학 사업의 하나로 전통의학의 주 치료법인 침구 진료에 대한 각국의 현황 파악과 질적 향상을 위한 국제적 협력방안을 이끌어 낼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고 소장은 침구 진료의 발전 방안과 표준화 사업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이뤄졌다.”세계 속 침구 진료의 위상을 높이고 안전한 침구 진료의 발전 방안과 성공적인 표준화 사업에 주도적으로 기여함에 큰 의의가 있다.”고 전했다.

1971년 설립된 동서의학연구소는 전통의학의 질병분류 및 표준화 등 다양한 WHO사업에 협력하고 있다. 1988년 국내 최초로 WHO 전통의학 협력센터로 지정된 이래, 2020년까지 8회 연속 재지정 받아 전통의학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현재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새로운 댓글 입력
  작성자     비밀번호